혈자리

태백

취혈 : 첫째발가락 본절 뒤 안쪽 오목한 곳으로 발등과 발바닥 경계에서 취한다. 엄지발가락 안쪽 도드라진 뼈 아래의 우묵한 곳에 있다. 족태음경의 유혈이다. 침은 3푼을 놓고 7번 숨쉴 동안 꽂아 두며 뜸은 3장을 뜬다[동인]. 이 혈은 엄지발가락의 백육제(白肉際) 위에 있으므로 태백이라 하였다.     부위 : 족무지 중족지절관절 후방 함몰처의 적백육제에 위치한다. 취혈 : 첫째발가락 본절… Continue reading 태백

혈자리

통곡

취혈 : 다섯째 중족지절관절 앞쪽 오목한 곳으로 적백육제에서 취한다. 새끼발가락 밑마디 앞 바깥쪽 우묵한 곳에 있다. 족태양경의 형혈(滎穴)이다. 침은 2푼을 놓으며 5번 숨쉴 동안 꽂아 두고 뜸은 3장을 뜬다[동인].  통(通)은 지나는 것을 말한다. 함요(陷凹)를 곡(谷)이라 한다. 이 혈은 방광경의 기가 지나는 곳이므로 통곡이라 하였다.   부위 : 발 외측, 제5 중족지절관절 전방 적백육제에 위치한다. 취혈… Continue reading 통곡

혈자리

소부

취혈 : 제4.5중수골 사이, 주먹을 쥐었을 때 새끼손가락이 손바닥에 닿는 부위로 노궁(勞宮)과 횡열이 되게 취한다. 새끼손가락 밑마디 뒤 우묵한 곳에 노궁혈과 직선으로 있다. 수소음경의 형혈이다. 침은 2푼을 놓으며 뜸은 3장을 뜬다[동인].    소(少)는 미소(微小)함을 말한다. 부(府)는 모이는 곳을 가리킨다. 이 혈은 손바닥의 뼈와 뼈 사이에 비교적 작은 간극 속에 있고, 심경의 기가 모이는 곳이므로 소부라… Continue reading 소부

혈자리

지음

취혈 : 다섯째발가락 발톱뿌리 외측 모서리 옆0.1촌 되는 지점에서 취한다. 새끼발가락 끝 발톱의 바깥 모서리에서 부추잎만큼 떨어진 곳에 있다. 족태양경의 정혈(井穴)이다. 침은 1푼을 놓으며 5번 숨쉴 동안 꽂아 두고 뜸은 3장을 뜬다[동인]. 지(至)에는 도달한다는 뜻이 잇다. 이 혈은 족태양방광경의 기가 끝나는 곳이고 여기에서 족소음신경으로 넘어간다. 양기(陽氣)가 끝나고 음기(陰氣)가 일어나 음경(陰經)으로 들어가므로 지음이라 하였다.   부위… Continue reading 지음

혈자리

은백

취혈 : 첫째발가락 안쪽 발톱뿌리 모서리 옆 0.1촌에서 취한다. 엄지발가락 발톱눈 안쪽 모서리에서 부추잎만큼 떨어진 곳에 있다. 족태음경의 정혈이다. 침은 1푼을 놓으며 3번 숨쉴 동안 꽂아 두고 뜸은 뜨지 말아야 한다[동인]. 은(隱)은 숨긴다는 뜻이 있지만, 발(足)도 가리킨다. 백(白)은 적백육제(赤白肉際)를 말하므로 은백이라 하였다.   부위 : 족무지내측(足拇趾內側) 조갑근각(爪甲根角) 옆에 위치한다. 취혈 : 첫째발가락 안쪽 발톱뿌리 모서리… Continue reading 은백

혈자리

위중

취혈 : 오금 가로금 정중앙에 취한다. 오금의 가로간 금 가운데 맥이 뛰는 우묵한 곳에 있다[동인]. 무릎관절 안쪽의 가로간 금 가운데 맥이 뛰는 곳에 있다[입문]. 위중혈은 곧 혈극(血)이다. 오금 가운데 있으며 피를 빼면 고질병이 다 나을 수 있다[자생]. 오금 안쪽의 두 힘줄과 뼈 사이 우묵한 가운데 있다. 또는 무릎뼈 뒤 가운데 있다. 돌려 세우고 침혈을 잡는다[자생].… Continue reading 위중

혈자리

곡지

취혈 : 주횡문 바깥쪽 연장선과 전완 요측의 가장 볼룩한 등선이 만나는 지점으로 누르면 압통이 있는 곳에 취한다. 팔굽 바깥쪽 보골에서 팔굽을 구부리면 두 뼈가 구부러지는 가운데에 있다[동인].  팔굽 바깥쪽 보골에서 팔굽을 구부리면 두 뼈 사이에 가로 생기는 금의 끝에 있다. 침혈을 잡을 때에는 손을 가슴에 대고 잡는다[입문]. 곡(曲)은 주관절(肘關節)을 굴곡(屈曲)하는 것을 말한다. 취혈할 때 여기에… Continue reading 곡지

혈자리

상양

취혈 : 둘째손가락 요측 손톱뿌리 모서리 옆 0.1촌에서 취한다. 일명 절양(絶陽)이라고도 하는데 집게손가락 손톱눈 안쪽 모서리에서 부추잎만큼 떨어진 속에 있다. 수양명경의 정혈(井穴)이다. 침은 1푼을 놓고 1번 숨쉴 동안 꽂아 두고 뜸은 3장을 뜬다[동인]. 상(商)은 오행(五行)의 금(金)에 속하는 음(音)을 나타내고, 상양(商陽)은 소상(少商)의 양(陽)이라는 뜻이다. 이 두 혈은 똑같이 정혈(井穴)이다. 대장경은 오행상 금에 속하고 양에 속한다. 폐경은… Continue reading 상양

혈자리

양계

취혈 : 엄지를 위로 들어올렸을 때 손목 요추 두 힘줄 사이 오목한 지점에서 취한다. 일명 중괴(中魁)라고도 하는데 손목 윗쪽 두 힘줄 사이 우묵한 곳에 있으며 수양명경의 경혈(經穴)이다. 침은 3푼을 놓으며 7번 숨쉴 동안 꽂아 두고 뜸은 3장을 뜬다[동인].   양(陽)은 양경(陽經)을 가리키고 계(谿)는 산을 끼고 흐르는 도랑, 또는 살이 조금 모인 곳을 가리킨다. 손목의 등… Continue reading 양계

혈자리

복류

취혈 : 태계 위2촌으로 아킬레스건 앞쪽에 취한다. 일명 복백(伏白), 창양(昌陽)이라고도 한다. 발 안쪽 복사뼈에서 위로 2치 올라가 힘줄과 뼈의 사이 우묵한 곳에 있다[동인].  안쪽 복사뼈에서 위로 2치 올라가 맥이 뛰는 곳에 있다[입문]. 안쪽 복사뼈에서 위로 2치 올라가 맥이 쉬지 않고 뛰는 곳에 있다[영추]. 족소음경의 경혈이다. 침은 3푼을 놓으며 3번 숨쉴 동안 꽂아 두고 뜸은 5장을… Continue reading 복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