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자리

대도

취혈 : 첫째발가락 본절 [중족지절관절] 앞 오목한 곳으로 발등과 발바닥 경계 [적백육제] 에서 취한다. 엄지발가락 안쪽으로 밑마디의 뒤 우묵한 곳에 있다[동인]. 밑마디 안쪽 흰살의 경계에 있다[자생]. 족태음경의 형혈이다. 침은 2푼을 놓으며 7번 숨쉴 동안 꽂아 두고 뜸은 3장을 뜬다[영추]. 도(都)는 발가락을 가리킨다. 또 채운다는 뜻도 있다. 이 혈은 엄지발가락의 근부(根部)이고, 피육(皮肉)이 채워져 올라온 곳에 있으므로… Continue reading 대도

혈자리

임읍

취혈 : 제4.5 중족골 결합부 앞 오목한 곳, 단지신근건 외측에 취한다. 새끼발가락과 네번째 발가락의 밑마디 뒤 협계혈에서 1치 5푼 되는 우묵한 곳에 있다. 족소양경의 유혈이다. 침은 3푼을 놓고 3번 숨쉴 동안 꽂아 두며 뜸은 3장을 뜬다[동인].  머리에 있는 혈을 두임읍, 다리에 있는 혈을 족임읍이라고 부른다. 태양경과 소양경이 시작되는 정명(睛明)과 동자료(瞳子?) 또한 눈물이 흘러나오는 곳이므로 임읍(臨泣)이라… Continue reading 임읍

혈자리

협계

취혈 : 넷째와 다섯째 발가락 사이 적백육제에 취한다. 새끼발가락과 네번째 발가락 사이의 밑마디 뼈 앞 우묵한 곳에 있다. 족소양경의 형혈이다. 침은 2푼을 놓고 3번 숨쉴 동안 꽂아 두며 뜸은 3장을 뜬다[동인]. 협(俠)은 낄 협(挾)과 통한다. 계(谿)는 좁은 도랑을 가리킨다. 이 혈은 넷째와 다섯째 발가락에 끼어 있는 도랑 안에 있으므로 협계라고 하였다.   부위 : 족배(足背)… Continue reading 협계

혈자리

대돈

취혈 : 첫째 발가락 외측 발톱뿌리 모서리 옆0.1촌에 취한다. 엄지발가락의 발톱 끝 바깥쪽 모서리에서 부추잎만큼 떨어진 곳의 털이 있는 가운데 있다[입문].    엄지발가락의 털이 돋은 가운데 있다[자생].   족궐음경의 정혈이다. 침은 3푼을 놓고 6번 숨쉴 동안 꽂아 두며 뜸은 3장을 뜬다[동인]. 돈(敦)이란 두터운 것을 말한다. 엄지발가락 끝의 살이 두텁고 크므로 대돈이라 하였다.    부위 :… Continue reading 대돈

혈자리

소충

취혈 : 새끼손가락 요측 손톱뿌리 모서리 옆0.1촌에서 취한다. 일명 경시(經始)라고도 하는데 새끼손가락 손톱눈 안쪽 모서리에서 부추잎만큼 떨어진 곳에 있다. 수소음경의 정혈이다. 침은 1푼을 놓으며 뜸은 3장을 뜬다[동인]. 소(少)는 작다는 것을 가리키고 충(衝)은 요충(要衝)의 뜻이다. 이 혈의 부위는 혈기(血氣)가 왕성하고 수소음심경의 정혈(井穴)로 경맥의 기는 여기부터 흘러나가므로 소충이라 하였다.   부위 : 소지(小指) 요측(橈側) 조갑근각(爪甲根角) 옆에 위치한다.… Continue reading 소충

혈자리

규음

취혈 : 넷째 발가락 외측 발톱뿌리 모서리 옆0.1촌에 취한다. 네번째 발가락 발톱눈 바깥쪽 모서리에서 부추잎만큼 떨어진 곳에 있다. 족소양경의 정혈이다. 침은 1푼을 놓고 3번 숨쉴 동안 꽂아 두며 뜸은 3장을 뜬다[동인]. 규(竅)는 구멍을 가리킨다. 간(肝)의 규(竅)는 눈이고, 신(腎)의 규(竅)는 귀, 심(心)의 규(竅)는 혀, 폐(肺)의 규(竅)는 코, 비(脾)의 규(竅)는 입이다. 이 오규(五竅)는 음(陰)에 속한다. 이 혈은… Continue reading 규음

혈자리

소상

엄지손가락의 손톱눈안쪽 모서리에서 부추잎만큼 떨어진 곳에 있으며 수태음경의 정혈(井穴)이다. 침은 1푼을 놓으며 3번 숨쉴 동안 꽂아 둔다. 사할 때에는 5번 숨쉴 동안 꽂아 둔다. 뜸은 뜨지 말아야 한다[동인]. 피를 빼서 여러 장기의 열[臟熱]을 없앤다[영추]. 삼릉침(三稜鍼)으로 찔러서 약간 피를 빼면 여러 장기에 몰린 열이 없어진다. 목안이 붓고 막혀 물과 음식을 넘기지 못하는 데 침을 놓으면 곧… Continue reading 소상

혈자리

소해

취혈 : 팔꿈치 끝 [주두]과 상완골 안쪽 돋아오른 뼈 [상완골내측상과] 사이 오목한 지점으로 신경이 건드려지면 손끝까지 저린 부위에서 취한다. 팔굽 안쪽 대골 밖에 팔꿈치 끝에서 5푼 떨어진 우묵한 곳에 있다[동인].  팔을 구부리고 손을 머리로 가게 한 다음 침혈을 잡는다. 또는 팔굽을 구부리고 잡기도 한다[입문].  수태양경의 합혈이다. 침은 2푼을 놓으며 뜸은 3장을 뜬다[동인]. 소(小)는 소장경의 뜻이다.… Continue reading 소해

혈자리

곡천

취혈 : 무릎을 구부려 생긴 내측(內側) 가로금 끝 두 힘살 앞쪽 오목한 곳에 취한다. 무릎 안쪽 보골 아래의 큰 힘줄과 작은 힘줄 사이 우묵한 곳에 있다. 무릎을 구부리고 침혈을 잡는다[동인]. 보골 아래 가로간 금 끝의 우묵한 곳에 있다[입문]. 무릎을 구부리고 안팎 두 힘줄 사이 우묵한 곳에 있다. 또 무릎을 구부리면 가로간 금의 끝에 있다고도 한다[자생]. … Continue reading 곡천

혈자리

어제

취혈 : 제1 중수골의 중간, 손등과 손바닥 경계 [적백육제(赤白肉際)]에서 취한다. 엄지손가락 밑마디 뒤 안쪽 경맥이 퍼져 나간 가운데 있으며 수태음경의 형혈(滎穴)이다. 침은 2푼을 놓으며 3번 숨쉴 동안 꽂아 둔다. 뜸은 뜨지 말아야 한다[입문]. 제(際)는 가장자리를 뜻한다. 이 혈은 무지기절(拇指基節) 위쪽의 적백육제(赤白肉際), 손발의 등과 바닥면 경계에 있는데, 근육이 융기(隆起)해 물고기의 배와 닮은 적백육제(赤白肉祭)의 곳이므로 어제(魚際)라고 하였다.… Continue reading 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