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자리

소상

엄지손가락의 손톱눈안쪽 모서리에서 부추잎만큼 떨어진 곳에 있으며 수태음경의 정혈(井穴)이다.
침은 1푼을 놓으며 3번 숨쉴 동안 꽂아 둔다.
사할 때에는 5번 숨쉴 동안 꽂아 둔다.
뜸은 뜨지 말아야 한다[동인].
  1. 피를 빼서 여러 장기의 열[臟熱]을 없앤다[영추].
  2. 삼릉침(三稜鍼)으로 찔러서 약간 피를 빼면 여러 장기에 몰린 열이 없어진다.
  3. 목안이 붓고 막혀 물과 음식을 넘기지 못하는 데 침을 놓으면 곧 낫는다[자생].
오수혈 중 정혈이고 손끝에 있기 때문에 정신작용의 갑작스러운 변화로 인한 구급혈로 쓴다.
주치: 급체, 중풍, 혼절, 감기, <특히 자율신경장애자의 필수혈>
조작: 직자 혹은 점자출혈 0.1치  -0.2치 호침 또는 사혈침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