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자리

태연

취혈 : 완횡문 요측 요골 동맥 박동부위로, 맥을 볼 때 촌구(寸口)에 해당되는 곳이다.
손목 안쪽 가로무늬 엄지 쪽 끝 부위에서 혈을 잡는데 세게 누르면 전기에 감전된 듯 짜릿한 감각이 있다. 폐경의 원혈이기 때문에 폐의 허실을 판단할 수 있는 중요한 혈이며 오수혈 중 수혈에 해당한다
  1. 태천(太泉)이라고도 하는데 손바닥 뒤 가로간 금의 안쪽 끝에 있는 우묵한 곳이다.
  2. 또는 어제혈에서 뒤로 1치 올라가 우묵한 곳이라고도 하였다.
  3. 수태음경의 유혈(유穴)이다.
  4. 침은 2푼을 놓고 뜸은 3장을 뜬다[동인].
태(太)는 아주 크다는 말이다. 연(淵)은 깊은 못으로 고기가 잘 모이는 곳이고, 또한 원천(源泉)을 뜻한다. 이 혈은 촌관척(寸關尺) 삼부(三部) 중에 촌부(寸部)에 해당하고, 수태음폐경의 수(輸)혈, 원혈(原穴)이고 팔회혈(八會穴) 중의 하나로, 맥(脈)은 태연에 모인다 해서 태연이라 하였다.
 
부위 : 완횡문(腕橫紋) 요측(橈側)에 위치한다.
취혈 : 완횡문 요측 요골 동맥 박동부위로, 맥을 볼 때 촌구(寸口)에 해당되는 곳이다.
근육 : 장측수근인대(掌側手根靭帶) 장무지신근(長拇指伸筋)
혈관 : 요골동정맥(橈骨動靜脈)
신경 : 요골신경(橈骨神經)
침 : 0.1~0.3촌
뜸 : 3~5장
별명 : 태천(太泉) 귀심(鬼心)
주치 : 호흡기병(呼吸器病) 심장병(心臟病) 완관절통(腕關節痛) 눈병 불면(不眠) 인두병(咽頭病) 태천(太泉)이라고도 하는데 손바닥 뒤 가로간 금의 안쪽 끝에 있는 우묵한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