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자리

족삼리

취혈 : 독비 아래3촌으로 독비와 비골소두(腓骨小頭), 족삼리는 삼각형을 이룬다.
  1. 무릎에서 아래로 3치 내려가 정강이뼈 바깥쪽 큰 힘줄 안쪽 우묵한 곳에 있다[동인].
  2. 무릎에서 아래로 3치 내려가 정강이뼈 바깥쪽 변두리의 두 힘살 사이 우묵한 곳에 있다[내경].  
  3. 독비혈에서 아래로 3치 내려가 정강이뼈 바깥쪽 변두리의 살 사이에 있다[입문].
  4. 자기 손바닥으로 무릎뼈를 싸쥘 때 가운뎃손가락 끝이 닿는 곳이다[득효].
  5. 꾹 누르면 발의 부양맥(趺陽脈)이 나타나지 않고 조금 누르면 태충맥(太衝脈)이 뛰지 않는 곳이다[자생].
  6. 족양명경맥의 합혈이다.
  7. 침은 1치를 놓으며 뜸은 7장을 뜬다(또는 3장을 뜨기도 한다)[동인].
  8. 명당경 에는 사람이 30살이 지나서는 족삼리혈에 뜸을 뜨지 않으면 기가 눈으로 치밀어 오르게 된다고 하였다.
  9. 족삼리혈에서 3치 아래가 상렴혈이고 거기서 다시 3치 아래가 하렴혈인데 대장은 상렴혈에 속하고 소장은 하렴혈에 속하며 다 족양명위경과 연관되어 있다. 그러므로 대장과 소장은 다 위에 속한다[영추].
  10. 족삼리혈을 잡는 데는 부양맥을 눌러서 뛰지 않아야 제대로 침혈을 잡은 것이다[단심].
삼(三)은 독비(犢鼻) 아래 3촌을 가리킨다. 리(里)는 읍(邑)이나 거(居), 곧 모인다. 통한다는 뜻이다. 이 혈은 위기(胃氣)가 모이는 곳이고 위경(胃經)의 합혈이므로 삼리(三里)라고 하였다.
 
부위 : 독비(犢鼻) 하3촌, 경골능(脛骨陵) 옆1촌 나간 지점에 위치한다.
취혈 : 독비 아래3촌으로 독비와 비골소두(腓骨小頭), 족삼리는 삼각형을 이룬다.
근육 : 전경골근(前脛骨筋) 장지신근(長趾伸筋)
혈관 : 전경골정맥(前脛骨靜脈)
신경 : 천비골신경(淺腓骨神經) 심비골신경(深腓骨神經)
침 : 0.5~0.8촌
뜸 : 3~15장
별명 : 하릉(下陵) 귀사(鬼邪) 삼리(三里) 하삼리(下三里)
주치 : 역상(逆上) 사지권태(四肢倦怠) 신경통(神經痛) 소화불량(消化不良) 위경련(胃痙攣) 변비(便秘) 안질(眼疾) 빈혈(貧血) 고혈압(高血壓) 반신불수(半身不遂)
기타 : 강장구혈(强壯灸穴) 장수혈(長壽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