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자리

중봉

취혈 : 발목 가로금 위에서 내과(內踝) 앞, 건(腱) 내측 오목한 곳에 취한다.
  1. 일명 현천(懸泉)이라고도 하는데 발 안쪽 복사뼈에서 앞으로 1치 나가 우묵한 곳에 있다[동인].
  2. 발 안쪽 복사뼈에서 앞으로 1치 비스듬히 나가서 작은 맥이 뛰는 곳에 있다[자생].
  3. 족궐음경의 경혈이다.
  4. 발끝을 위로 들고 침혈을 잡는다[영추]. 
  5. 침은 4푼을 놓고 7번 숨쉴 동안 꽂아 두며 뜸은 3장을 뜬다[동인].
  6. 발 안쪽 복사뼈에서 앞으로 1치 5푼 나가 우묵한 곳에 있다.
  7. 발끝을 위로 들면 오무러져 들어가고 발끝을 내리면 나오는데 발끝을 들었다 놓았다 하면서 침혈을 잡는다.
  8. 이 침혈은 발끝을 위로 들면 우묵하게 들어가는데 침을 놓을 수 있다.
  9. 발끝을 내리면 나오는데 우묵하게 들어가게 해야 통할 수 있다. 그러므로 발끝을 위로 들면 우묵해지고 내리면 통하게 된다고 한다[영추].
중(中)은 중간, 봉(封)에는 경계의 뜻이 포함되어 있다. 이 혈은 안쪽 복사뼈의 앞쪽 1촌으로 안쪽 복사뼈와 전경골근건(前脛骨筋腱) 내연(內緣) 함중(陷中)에 있다. 두개 지표의 경계에 있으므로 중봉이라 하였다.
 
부위 : 족관절(足關節) 내과(內踝) 전방(前方), 전경골근건(前脛骨筋腱) 내측연(內側緣)에 위치한다.
취혈 : 발목 가로금 위에서 내과(內踝) 앞, 건(腱) 내측 오목한 곳에 취한다.
근육 : 전경골근(前脛骨筋)
혈관 : 전경측동맥(前脛側動脈)
신경 : 심비골신경(深腓骨神經) 경골신경(脛骨神經)
침 : 0.3~0.5촌
뜸 : 3~5장
별명 : 현천(懸泉)
주치 : 간염(肝炎) 유정(遺精) 산기(疝氣) 배뇨곤난(排尿困難) 황달(黃疸) 전신마비(全身麻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