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자리

태연

취혈 : 완횡문 요측 요골 동맥 박동부위로, 맥을 볼 때 촌구(寸口)에 해당되는 곳이다. 손목 안쪽 가로무늬 엄지 쪽 끝 부위에서 혈을 잡는데 세게 누르면 전기에 감전된 듯 짜릿한 감각이 있다. 폐경의 원혈이기 때문에 폐의 허실을 판단할 수 있는 중요한 혈이며 오수혈 중 수혈에 해당한다 태천(太泉)이라고도 하는데 손바닥 뒤 가로간 금의 안쪽 끝에 있는 우묵한 곳이다.… Continue reading 태연

혈자리

태백

취혈 : 첫째발가락 본절 뒤 안쪽 오목한 곳으로 발등과 발바닥 경계에서 취한다. 엄지발가락 안쪽 도드라진 뼈 아래의 우묵한 곳에 있다. 족태음경의 유혈이다. 침은 3푼을 놓고 7번 숨쉴 동안 꽂아 두며 뜸은 3장을 뜬다[동인]. 이 혈은 엄지발가락의 백육제(白肉際) 위에 있으므로 태백이라 하였다.     부위 : 족무지 중족지절관절 후방 함몰처의 적백육제에 위치한다. 취혈 : 첫째발가락 본절… Continue reading 태백

혈자리

소부

취혈 : 제4.5중수골 사이, 주먹을 쥐었을 때 새끼손가락이 손바닥에 닿는 부위로 노궁(勞宮)과 횡열이 되게 취한다. 새끼손가락 밑마디 뒤 우묵한 곳에 노궁혈과 직선으로 있다. 수소음경의 형혈이다. 침은 2푼을 놓으며 뜸은 3장을 뜬다[동인].    소(少)는 미소(微小)함을 말한다. 부(府)는 모이는 곳을 가리킨다. 이 혈은 손바닥의 뼈와 뼈 사이에 비교적 작은 간극 속에 있고, 심경의 기가 모이는 곳이므로 소부라… Continue reading 소부

경맥

수태음폐경

가. 폐경의 순행 수태음폐의 경맥은 중초(中焦) 위부(胃部)에서 시작 향하(向下)하여 표리관계가 되는 대장(大腸)을 락요(絡繞)하고, 다시 대장에서 반전상행하여 위(胃)의 상구(上口)인 분문부를 연한후 상향(上向)하여서 횡격막을 통과하며 폐장(肺臟)에 입속(入屬)한다. 다시 폐를 따라 올라가며 기관(氣管) 후두(喉頭) 및 모든 폐계(肺系)을 돌고, 후두부(喉頭部)에서 횡출(橫出)하여 액와(腋窩) 즉 겨드랑이의 하면(下面)으로가서 상비내측 (上臂內側)을 따라 하향(下向) 수소음심경(手少陰心經)과 수궐음심포경(手厥陰心包經)의 전면 (前面)으로 내 려가 주와에 이르고 전비내측요측연을 따라… Continue reading 수태음폐경

혈자리

어제

취혈 : 제1 중수골의 중간, 손등과 손바닥 경계 [적백육제(赤白肉際)]에서 취한다. 엄지손가락 밑마디 뒤 안쪽 경맥이 퍼져 나간 가운데 있으며 수태음경의 형혈(滎穴)이다. 침은 2푼을 놓으며 3번 숨쉴 동안 꽂아 둔다. 뜸은 뜨지 말아야 한다[입문]. 제(際)는 가장자리를 뜻한다. 이 혈은 무지기절(拇指基節) 위쪽의 적백육제(赤白肉際), 손발의 등과 바닥면 경계에 있는데, 근육이 융기(隆起)해 물고기의 배와 닮은 적백육제(赤白肉祭)의 곳이므로 어제(魚際)라고 하였다.… Continue reading 어제